백일섭, 졸혼 후 딸과 7년 절연…"나는 '바지아빠'였다" 고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17 12:50  |  조회 4589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영상

배우 백일섭이 7년 만에 딸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에 나선다.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졸혼 9년 차인 백일섭이 7년 절연한 딸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사위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영상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영상

예고 영상 속 백일섭은 "나는 나쁜 아빠인 것 같다"며 딸에 대한 미안함을 내비쳤고, 이어 "난 한다고 열심히 했는데"라고 탄식했다.

"졸혼 후 7년간 딸과 연락을 안 했다"는 백일섭은 사위가 가운데서 중재를 해줘 최근에야 딸을 만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딸과 둘이 얘기해본 적이 없다. 사위하고 여럿이 같이 만났다"며 어색한 부녀 관계임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일섭은 강아지 미용을 위해 집에서 1시간 이상, 톨게이트 3개를 통과해야 하는 먼 거리를 이동해 의아함을 자아낸다.

백일섭이 먼 길을 나선 이유는 딸 때문이었다. 그는 "딸의 얼굴을 보기 위해 딸이 운영하는 국수 가게 근처의 반려견 미용실을 일부러 찾아간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선공개 영상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예고, 선공개 영상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백일섭 부녀의 관계 회복을 위해 나선 사위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백일섭은 "어디서 틀어졌지. 어디서부터 잘못됐지"라며 부녀 관계가 틀어진 이유를 궁금해하고, 사위는 백일섭의 졸혼 이후 처음으로 "아버님이 하신 졸혼은 큰 실수인 것 같다"며 가족들이 느끼는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선공개 영상 속 사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백일섭의 졸혼에 대해 "제가 봤을 때는 너무 일방적인 방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사위와의 대화를 지켜보던 백일섭은 "진짜 귀싸대기 한 번 때리려고 했다"며 당시 충격을 전했다.

백일섭은 "지나고 나서 보니 나는 '바지 아빠'였다"며 사위에게 오랜 시간 쌓아두었던 가슴 속 앙금을 전하고, 두 사람 사이에는 냉랭한 분위기가 감돈다고 해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백일섭은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아빠 수업을 받아서 딸과 잘 지내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다고 해 딸이 백일섭의 진심에 응답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