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4억' 31세 여성 고민…과거 병 때문에 결혼 어렵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30 06:31  |  조회 134390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어린 시절 희귀병을 투병한 경험이 있는 사연자가 연봉 4억의 고스펙에도 불구하고 결혼이 어려워 고민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명문대 출신 박사인 사연자가 출연했다.

과거 급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인 밀러피셔 증후군을 앓았다는 사연자는 "아버지가 의사라 빨리 발견했다. 신경이 있는 전신 어디든 마비가 올 수 있는 병"이라며 "유전되거나 재발이 되지는 않지만 결혼하려니 흠이 될까 봐 걱정이다"라고 전했다. 완치된 지는 15년이 됐다고.

사연자는 아인슈타인 모교인 명문학교 출신에 현재 과학기술 연구소 대표로 일하고 있었다. 그는 현재 31세임에도 물리학원 원장까지 활동 중이며 연봉은 세전 기준 평균 4억원 정도라고.

두 보살은 "그렇다면 남자 스펙도 문제다.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상대방과 소득 차이가 나면 기가 죽을 수 있다, 연봉 4억 흔하지 않다"라고 걱정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이 가운데 사연자는 첫선을 봤으나 과거 병력으로 상대 모친이 반대했다는 경험을 전했다. 사연자는 "지금까지 난 아팠던 경험을 장점으로 만들었는데 결혼에선 흠이 되는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서장훈은 "미안한데 꼭 그거 때문은 아닐 것"이라 말하며 "네가 너무 좋고 이상형에, 연봉 4억이면 희귀병 병력 등은 상관 안 할 거다"라며 "그만큼 그냥 널 좋아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위축된 사연자에 서장훈은 "네가 잘못됐다는 게 절대 아니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이어 "다만 그걸 문제 삼는 사람은 네 짝이 아닌 거다"라며 "사연자는 아주 훌륭하게 잘살고 있다. 아팠던 과거에서 벗어나라"고 조언하며 진심을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