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한나 축가비만 '84억'…빌 게이츠·저커버그도 출동한 이 결혼식

빌 게이츠·밥 아이거도 참석한 2030억 터트린 결혼식…리한나 축가 "성의 없다" 지적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04 07:38  |  조회 2153
/사진=X(구 트위터) 영상 갈무리
/사진=X(구 트위터) 영상 갈무리
가수 리한나(36)가 무려 84억원을 받고 인도 억만장자의 아들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불렀다.

지난 2일(현지 시각) 데일리메일 버라이어티 등 각종 외신은 리한나가 전날 인도에서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의 막내아들인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식 전 축하 행사에서 공연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리한나는 이 행사에서 2023년 슈퍼볼 무대 이후 오랜만에 화려한 무대를 펼쳤다. 그는 자신의 히트곡 '엄브렐라'(Umbrella), '스테이'(Stay), '비치 베터 해브 마이 머니'(Birch Better Have My Money) 등 자신의 히트곡을 선보였다.

온라인상에 공개된 하객들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리한나는 형광 레이스 자수가 돋보이는 핑크, 연두색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다. 화려한 메이크업을 한 리한나는 인도풍의 주얼리를 치렁치렁 장식했다. 그는 공연 후 파티장에서 춤을 추며 여유를 즐기기도 했다.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식에는 인도 스타들뿐 아니라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밥 아이거 등이 참석해 화제가 됐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3일간 진행된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식 축제 비용은 1억2000만파운드(한화 약 2028억8520만원)에 이른다. 결혼식 케이터링 계약만 2000만파운드(한화 약 338억142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축하 공연을 맡은 리한나는 500만파운드(한화 약 84억535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리한나가 수십억대의 공연비를 받고도 성의 없는 공연을 선보였다며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사진=리한나 인스타그램
/사진=리한나 인스타그램
1988년생인 리한나는 2022년 자산 약 14억 달러(당시 한화 약 1조8000억원)를 기록하며 40세 미만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포브스 선정 '미국의 억만장자' 리스트에 포함됐다. 그는 2016년 앨범 '안티'(Anti) 발매 이후 앨범 활동 보다는 자신의 패션 뷰티 브랜드 사업에 열중하고 있다.

리한나는 지난해 영국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2023년에 9번째 정규 앨범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으나 앨범 발매는 이뤄지지 않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