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석 "부도 전문 배우 하다 광고 다 끊겨…왕 역할 임호 부럽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05 06:50  |  조회 10134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배우 현석이 '부도 전문 배우'로 열연했다가 광고가 모두 끊겼다고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배우 정혜선, 현석, 예수정이 방문해 회장님네 멤버들을 만났다. 현석은 과거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영남이(김기웅 분)의 직장 선배이자 양촌리 파출소장 역을 맡았다.

이날 김용건은 현석에게 '부도 전문 배우' 타이틀이 생긴 이유에 관해 물었다.

현석은 "IMF 시기에 많이 망했다. 그런 드라마가 많았다"고 설명하며 "부도를 한 기업주가 착한 사람이다. 내가 착하니까 나한테 그런 역할이 많이 왔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그 여자네 집' '로망스' '백조의 호수' '회전목마' '사랑은 아무도 못 말려' 등에서 현석은 부도 후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하는 역할을 연달아 맡았다고 밝혔다.

당시를 떠올린 현석은 "부도난 사람들을 대변해 주느라 애처롭게 열심히 했다"라며 역할에 완전히 몰입해 연기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현석은 "요즘은 '이혼 전문 배우' 뭐 이런 식으로 '부도 전문 배우'라고 타이틀을 달아주지 않나. 타이틀 덕에 그때부터 광고가 끊기더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용건이 "배우들은 그게 손해다"라며 공감하자 현석은 "임호처럼 '왕 전문 배우'들은 좋다"라고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