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성욕자' 전민기 "몸 좋은 남자들, ♥아내에 '만나자' DM 보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1 09:47  |  조회 6825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정선영(예명 정미녀), 방송인 전민기./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정선영(예명 정미녀), 방송인 전민기./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방송인 전민기가 소성욕자임을 밝힌 후 아내인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정선영(예명 정미녀)에게 접근하는 남자들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당신, 나 말고 잘 보일 사람 있어?'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전민기는 "아내가 남자 문제를 일으키는 스타일은 아니다. 지금까지는 그렇게 알고 있다. 그런데 다른 남자들이 노크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최은경은 "그것도 정말 신경 쓰이겠다"라며 걱정했다.

전민기는 "제가 소성욕자 연대의 대표"라며 "성욕이 조금 적은 편이다. 없는 것은 아니고 못 하는 것도 절대 아니다. 단지 횟수가 적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민기는 "그런데 이걸 오해하는 친구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DM(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을 아내에게 보낸다"고 토로했다.

그는 "남편이 버젓이 눈 뜨고 있는데 저를 제쳐버리고, 도려내더라. (인스타그램에) 들어가 보면 몸 좋은 남자들이더라. 헬스하고 그런 남자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많이 보내더라. '저를 한 번 만나보면 어떠냐', '방송 잘 보고 있다' 등 많이 온다. 처음에는 '아이고' 하다가 점점 신경이 쓰이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일이 제가 메시지를 보낼 수는 없고 그래서 이렇게 방송 나와서 이야기하는 거다. 내가 너희 다 보고 있다"며 강력 경고했다.

MC 최은경이 "헬스 하는 분들은 이거 안 볼 텐데"라고 하자 전민기는 "특별히 이번 방송은 재방을 많이 돌려 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민기 정선영 부부는 2022년 7월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 출연해 성욕 차이로 인한 부부 갈등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정선영은 "저는 스킨십도 좋아하고 (남편과) 잠자리 갖는 것도 굉장히 좋아한다. 저는 몸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남편은 마음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결혼 후 첫날밤에도 남편 전민기가 잠들어버렸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