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소속사 지분 보유…"아이브 데뷔 전 투자" 혜안에 감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3 05:57  |  조회 1496
가수 케이윌./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가수 케이윌./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가수 케이윌이 그룹 아이브 데뷔 전 소속사에 투자했다고 밝혀 부러움을 샀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는'내 귀에 캔디'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이지혜, 솔비, 케이윌, 이석훈, 방송인 김준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는 케이윌에 대해 "평범한 가수가 아니다"라며 "그룹 아이브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사님"이라고 소개했다.

케이윌은 깜짝 놀라 "아니다"라고 손을 내저으며 현 소속사와의 인연을 설명했다.

실제 '이사'가 아니라고 밝힌 케이윌은 "저는 회사를 옮긴 적이 없다. 오래 있었다. 회사의 전신까지 포함하면 거의 20년 있었다. 오래 있으니까 불러주시고, 어떤 대우를 받는 느낌이었는데, 결국은 뒷방 늙은이다. 정신적 지주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사진=SBS '강심장VS' 방송 화면

솔비가 "지분을 갖고 있냐"고 묻자 케이윌은 말을 더듬었고, 이석훈은 "있네"라며 "이래서 방송 열심히 안 했네. 이유가 있네"라고 몰아갔다.

케이윌은 "어쨌든 제가 돈을 벌고 회사의 정산을 받았다. 이걸 회사에 재투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때 MC 조현아는 "혹시 아이브가 데뷔하기 전이냐"며 주식 투자 시기를 물었고, 케이윌은 "그렇다"고 인정해 감탄을 자아냈다.

MC 전현무는 "혜안이 있다"면서도 "본인 음원 성적보다 아이브가 더 중요하겠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케이윌은 "저 따위가 뭐가 중요하겠나"라고 받아쳐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