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자"는 트루디, "내 집 마련 먼저" ♥이대은과 2세 갈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5 06:37  |  조회 1572
전 야구선수 이대은, 가수 트루디 부부./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전 야구선수 이대은, 가수 트루디 부부./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가수 트루디가 전 야구선수인 남편 이대은과 2세 갈등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김창옥쇼2'에서는 '폭풍전야! 위태로운 가족들'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결혼 3년 차 트루디 이대은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아이 낳자"는 트루디, "내 집 마련 먼저" ♥이대은과 2세 갈등

트루디는 "제가 아이를 굉장히 사랑한다. 정말 좋아해서 저희 부부의 2세를 갖고 싶어 한다. 저는 많이 낳고 싶다. 감히 3명 정도 낳고 싶다. 산모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지 않나. 조금이라도 빠를 때 낳고 시작해야 여러 명을 낳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급함이 있다. 근데 남편은 준비가 필요하다고 한다. 무슨 준비가 그렇게 필요한지"라고 털어놨다.

이대은은 "여유가 생기고 준비가 된 상태에서 2세를 낳고 싶다"고 맞섰다. 그는 "지금 저희가 월세를 살고 있고 내 집 마련을 하고 나서 아이를 갖고 싶은데 사실상 그게 힘들지 않나"라고 현실적인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나 트루디는 "현실적으로 집값이 미쳤다. 내 집 마련하면 100살 정도 될 것 같은 느낌이라 안 된다고 한다"고 받아쳤다. 이대은은 "저희 누나도 아이를 늦게 낳았는데 정말 건강하고 예쁘다. 조금 더 시간을 갖자는 의견"이라고 굽히지 않았다.

코미디언 황제성은 "이 고민이 제 주변에도 많은 고민이다"라며 공감했다.

/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김창옥은 "연구 결과 사람이 가장 극한의 공포심을 느끼는 순간 1위가 여러 사람 앞에서 말하라고 할 때다. 야구도 그렇고 무대에 설 때 내가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오르는 게 엄청난 트라우마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 머리에 '내가 아이 낳을 준비가 됐나? 안 됐는데'라는 생각이 부담의 수위를 넘어 중압감이 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투수는 압박감이 심하다. 내 공 하나로 다 끝날 수도 있고 내가 다 망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일반적인 직업으로서는 죽을 때까지 그 경험을 별로 못 해볼 거다. 강연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긴장감이 어마어마한데 '너무 많이 긴장했다'는 말을 다 안 할 것. 투수가 '심장 너무 떨렸다'고 할 수 없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김창옥의 말에 이대은은 깊이 공감하며 "진짜 속마음은 그렇다"며 심한 압박감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창옥은 은퇴 후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이대은이 진로 고민도 있을 것이라며 "생각이 엄청 많은데 아내는 자꾸 아이를 갖고 싶다고 한다. 이 상황에서 삶의 공을 던지면 홈런을 맞을 것 같아 불안한 거다. 불안하면 남자는 정신적, 육체적 관계가 원활하기 어렵다"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김창옥은 "남편의 중압감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럼 계속 그렇게 살 건가. 집을 어느 정도 했을 때 안정감이 올 것인가. 아이를 낳으면 또 뭔가 생긴다. 예상치 못하게 둘째가 생기거나. 고민은 끝이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사진=tvN '김창옥쇼2' 방송 화면

이어 "아내는 그게 부담이 되는지 몰랐고, 아이의 문제로만 생각했을 거다. (이대은 씨는) 운동하신 지 오래되지 않았나. 어린 나이부터 부담감이 있었을 것 같다. 남편은 그걸 수천, 수만 번 누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분 한 번 안아줘라"라고 제안했다.

이에 트루디는 남편 이대은을 꼭 안아줘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창옥은 "오늘 좋은 얘기 됐으니까 저녁에 시간 보내라"고 말했다. 트루디는 환하게 웃으며 반겼지만 이대은은 "내일 시합 있어서"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