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내 얼굴 싫었다…감독들, 보호본능 일으키는 여배우 선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2 07:50  |  조회 12156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추자현이 데뷔 초 자기 외모가 싫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에는 '28년 차에도 연기가 고민인 연기 神'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는 배우 추자현이 출연했다. 그는 7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당신이 잠든 사이' 시사회 후 퇴근길을 공개하고 식사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사람들이 배우라는 직업은 되게 좋겠다고 한다. 나이 먹어도 할 수 있으니까. 그러나 다른 각도에서 보면 나이대에 정해진 역할도 많다"라며 "지금 못하면 할 수 없는 역할들이 많다. 그래서 내가 지금 이 역할을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당신이 잠든 사이'가 그런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추자현은 남편 우효광과 자주 찾는다는 술집에서 제작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연기에 대한 이야기 중 추자현은 "저는 소위 말해서 좀 '세다', '개성이 강하다' 이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어린 나이에는 너무 싫었다"며 데뷔 초 외모로 인해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추자현은 "아마 저뿐 아니라 많은 배우들이 이미지가 고정되는 것에 불안감을 느낄 거다"라며 "저 같은 경우는 데뷔 때 개성도 강하고, 감독님들이 소위 말해 여리하고 보호본능 일으키는 여배우들을 좋아했다. 그런 캐릭터들이 많이 나왔다. 그래서 저처럼 생긴 걸 싫어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어 그는 "되게 연기에만 몰입했다. 연기도 못하면 이 바닥에서 못 먹고 못 산다 생각했다. 어린 나이에도 조금이라도 예뻐 보이고 싶은 생각은 안 했다"며 "지금 와서 보니까 그때 이미 내 색깔을 가지고 있었다는 게 엄청난 혜택이자 장점이었는데 그걸 그때는 몰랐었다"라고 토로했다.

자신이 일명 '꼰대'라는 추자현은 "40대를 살고 있는데 20대 친구들처럼 행동할 수는 없다. '라떼는 말이야' 하는 순간 꼰대라고 하는데 나는 나 때의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 거다. 그 시대에 그렇게 배웠다는 걸 설명해 주고 싶다. 서로 이해하자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자현은 "연기 스타일이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 아닌지 걱정이다. 내 나이를 연기하는 거다. 외적으로 어려 보이는 연기를 하고 싶은 게 아니다. 자신감 있게 연기하지 싶다가도 한편으로는 관객들에게 어떻게 비칠지 걱정이다"라고 현재의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영화 '당신이 잠든 사이'는 지난 20일 개봉했다. 교통사고로 선택적 기억 상실을 앓게 된 덕희(추자현 분)로 인해 행복했던 부부에게 불행이 닥치고, 남편 준석(이무생 분)의 알 수 없는 행적들이 발견되면서 진실을 추적해 가는 미스터리 로맨스다. '접속', '텔 미 썸딩'을 연출한 장윤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