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송은이, 홍현희와 밥 먹고 내 약속은 취소…서운해 눈물 났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4.09 20:39  |  조회 1718
방송인 이영자, 송은이./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방송인 이영자, 송은이./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방송인 이영자가 솔직한 성격 탓에 미움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9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이영자의 먹철학 강의 들으며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이영자와 송은이는 이동 중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함께 싱가포르 여행을 갔던 일을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송은이가 "우리 싱가포르 진짜 재밌었다"고 하자 이영자 역시 "진짜 재밌었다"면서도 "근데 너무 서운했다"고 고백했다. 여행 당시 송은이가 홍현희와 저녁을 먹고 다음날 이영자와의 약속을 취소했던 것. 이에 송은이는 "진짜 그날은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영자는 "나는 찰리 채플린, 마이클 잭슨이 묵었던 호텔에 가보는 게 꿈이었다. 내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였다. 찰리 채플린과 마이클잭슨의 마음을 감정 이입해보고 싶었다"고 아쉬워했다.

이에 송은이는 "미안하다. 언니 꿈인 거까지 몰랐다. 내가 다 망쳤다"며 거듭 사과했다.

이영자는 "눈물이 났다. 너무 사람들이 날 내버려둬 준 거다. 날 배려한 건데 나는 '사람들한테 어려운 사람이 됐나?' 싶었다"며 "옛날에 나도 선배님들이나 이성미 언니랑 어디 가면 언니 안 불렀다. 진짜 뿌린 대로 거둔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가 또 섭섭함을 가졌던 건 홍현희랑 너랑 일 끝나고 둘이 마사지 받을 거면 나한테 전화라도 해서 '언니 같이 갈래요?'라고 물어볼 수 있지 않았냐"고 또 서운했던 점을 털어놨다.

이에 송은이는 "이건 정확하게 이야기할 수 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밤늦게 편의점에 가려고 했다. 그래서 현희한테 '뭐 하고 있냐'고 했더니 스타일리스트랑 둘이 있다고 해서 '앞에 편의점이나 갔다 오자'고 해서 같이 걸어가는데 마사지 숍이 보였던 것"이라며 "'영자 언니 하면 너무 좋아하겠다. 내일 아침에 언니 만나면 마사지 가실 거냐고 물어봐야겠다'라고 그 이야기까지 현희랑 했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들은 이영자는 "왜 편의점 같이 갈 생각은 하지 않았냐. 물어볼 수 있지 않았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송은이는 "늦었다. 밤 10시 반이었다"고 답했다.

이영자는 "내가 그렇게 노인이 아니다. 8시면 주무시는 분은 아니다. 그렇게 기력이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송은이는 "이제는 밤이 늦더라도 무조건 전화하겠다. 잘 몰라서 그랬다"며 "나는 언니랑 산책 가면 너무 좋다. 언니가 편의점 가면 또 뭐라도 사주니까 너무 좋다"고 미안해했다.

송은이의 진심 어린 사과에 이영자는 "넌 참 마음에 없어도 말을 예쁘게 한다"며 감탄했다.

이어 "난 솔직한 게 좋은 줄 알고 속에 있는 말을 다했다. 그래서 많이 미움받았다. 내가 그래서 속에 쌓아놓은 게 없어서 잔병치레는 잘 안 한다. 다 얘기해서 한은 없다. 근데 남들이 나한테 한이 생겼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