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4시간 만에 100억 그냥 벌어"…중국 라방 매출 '대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5 09:44  |  조회 1756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이다해가 중국 라이브 커머스의 어마어마한 매출을 언급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이다해, 가수 바다, 개그맨 권혁수, 그룹 2AM 조권이 출연했다.

이날 이다해는 2005년 방영된 드라마 '마이걸'이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끈 이후 현재까지 중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라고 전했다.

이다해는 "중국은 라이브 방송이 활성화 되어 있는데 제약이 많다. 꼭 중국어만 해야 하고 외국말이 절대 안 된다"라며 "하고 싶다고 그냥 트는 것도 아니다. 외국 아티스트는 안 되게 되어 있는데 제가 알기론 저와 추자현씨만 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이 중국 라이브 커머스 매출을 묻자 이다해는 "유덕화, 주걸륜, 장백지 씨도 다 하는데 보통 100억원은 그냥 나온다. 4, 5시간 만에"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다해는 "리자치라는 유명한 인플루언서는 하루에 1조원 매출을 올린 적도 있단다"라며 "저는 그렇게는 못 한다. 많이 적다"라고 에둘러 전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또 이날 방송에서 이다해는 남편 세븐을 언급했다. 그는 비밀연애 시절 당시 한국 사람들이 별로 없는 베트남 푸꾸옥에 여행을 다녀왔는데 연예계 이슈를 다루는 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에서 언급돼 깜짝 놀랐다고. 그는 "배우 A양과 가수 B군이 밀월여행을 갔다고 나왔다. 너무 우리더라"고 회상했다.

이다해는 "기사가 날 거 같아서 다음날 계속 찾아봤는데 다른 분들로 몰렸다. 저희 이야기가 맞다"라며 "(세븐이) '자기야. 우리가 정의의 용사가 되기엔 너무 이른 것 같아'라고 했다. 그분들에겐 너무 죄송했다"라고 뒤늦게 사과했다.

이다해는 가수 세븐과 8년 장기 연애 끝에 지난해 5월6일 결혼식을 올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