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맘' 민희진, 오후 3시 긴급 기자회견…무슨 얘기할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5 13:57  |  조회 2389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제공=어도어(ADOR)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제공=어도어(ADOR)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 하이브 측이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를 고발한 가운데, 민 대표가 직접 기자들을 만나 입장을 밝힌다.

25일 어도어 측은 공지를 통해 "오늘 보도되고 있는 사안에 대한 어도어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한다"며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직접 취재진에게 이번 상황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전달해 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지에 따르면 기자회견은 오늘(2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하이브는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시도 관련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하이브는 내부 감사를 실시해 민희진 어도어 대표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는 관련자들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하이브에 따르면 감사대상자 중 한 명이 제출한 정보자산 속 대화록 등에서 어도어 대표이사가 경영진에게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매각하도록 압박할 방법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멀티레이블을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려 팬들과 아티스트 그리고 구성원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건이 일단락된 만큼 K팝의 소중한 자산인 아티스트들의 심리 치유와 정서적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뉴진스 멤버들의 법정대리인과 조속히 만나 이들을 보호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