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루 "내 이름, 아버지가 출산 지루하다고 지어…스트레스 많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07 08:44  |  조회 1146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성지루가 자신의 이름에 얽힌 비화를 전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안재욱 성지루 EP.40 언제 짤릴지 모를 서울예대 레전드 SSUL '우리 찐친 맞는 거지?' '그렇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배우 안재욱과 성지루가 출연해 신동엽, 정호철과 식당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이날 성지루는 자신의 이름을 아버지가 직접 지었다고 밝혔다. 성은 '이룰 성' 자에 이름은 순 한글이라고. 그는 "내가 둘째인데 (엄마가 날) 낳을 때 아빠가 너무 지루해서 '지루'라고 지었다고 한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는 "난 아버지가 (내 이름을) 그렇게 지었다는 게 옛날에 화가 너무 났다. 이름에 대한 놀림이 너무 많았다. 난 이름 때문에 책 한 권은 쓴다. (이름에 관해) 스트레스가 많다"라며 이름으로 놀림 받았던 과거 설움에 대해 털어놨다.

그러면서 성지루는 군 복무 당시 '병장' 계급이던 시절에는 '성병, 장'이라고 놀림을 받았다며 "내 이름 갖고 중국집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안재욱은 "그래도 형은 대한민국에서 배우로서 각인되는 이름이고, 사람들이 잊을 수 없는 이름이지 않나. 어떻게 보면 소중한 이름이 됐다. 나는 배우로서 이름 석 자를 남기는 것이 목표"라고 위로했다.

신동엽 역시 "TV 보면서 어렸을 때부터 봤지만 '저분 이름이 뭐지?' 이런 경우도 많다"고 거들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