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 꽃이랑 구분 안 돼"…부산 남편 주접 인터뷰 '화제'

경악하면서도 웃는 아내 반응에 누리꾼 "보기 좋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14 06:34  |  조회 3772
/사진=YTN 뉴스 인터뷰 영상 갈무리
/사진=YTN 뉴스 인터뷰 영상 갈무리
한 남성이 뉴스 인터뷰 도중 임신부 아내를 향해 "아내랑 꽃이랑 구분 안 돼"라는 멘트를 했다가 누리꾼들을 웃음 짓게 했다.

지난 11일 YTN 뉴스는 경남 함안에서 푸른 보리와 작약꽃이 만개해 봄나들이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인터뷰에서는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 거주하는 한상오씨 부부가 등장했다. 한씨는 "봄이라는 게 느껴지는 날씨에 꽃도 많이 펴서 봄 날씨에 태교 여행하러 왔다"라며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아내는 입을 벌리며 놀라더니 인상을 찌푸리면서도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아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의 표정을 확인한 한씨는 함박웃음을 터트렸다.

부부의 사랑스러운 모습에 누리꾼들은 "저런 모습 보니 결혼하고 싶다", "너무 보기 좋다", "예쁜 아기 낳길 바란다", "이런 주접 환영", "아내 반응 정말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TN 뉴스가 게재한 해당 쇼츠 영상은 조회수 10만회를 넘기며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