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소속사 대주주 고소 "명의 도용해 100억대 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0 16:19  |  조회 2222
가수 강다니엘 측이 20일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 A씨를 사문서 위조·횡령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강다니엘 측이 20일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 A씨를 사문서 위조·횡령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본인이 대표이사로 있는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 A씨를 고소했다. 사문서 위조와 횡령 등의 혐의다.

20일 강다니엘 법무법인 우리는 " A씨에 대해 사문서 위조, 횡령, 배임, 정보통신망침해 및 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의 혐의로 이날 서울경찰청에 형사고소를 제기했다"라고 밝혔다.

우리에 따르면 A씨는 2022년 12월 강다니엘의 명의를 도용해 법인 인장을 날인하는 방법으로 100억원대의 선급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커넥트엔터는 A씨에 대해 "무기명 법인카드로 수천만원 이상을 사용하고 회계장부에는 이를 의뢰인의 소품 비용 등으로 허위로 기재하게 한 사실도 추가로 인지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회사의 금융거래내역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강다니엘의 은행 계좌에서 17억원이 넘는 돈이 몰래 인출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보통신망 침해 및 컴퓨터 등 사용사기 혐의 관련도 포착했다고 전했다.

우리는 "대표이사 승인이나 아티스트 동의 없이 계약이 체결돼 여러 차례 걸쳐 계약의 절차와 주요 내용에 대해 문의했으나 아무런 답을 받지 못했다"며 "강다니엘이 직접 나서서 은행 거래내역을 발급받아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가족같이 믿고 따라준 소속 아티스트와 직원들 그리고 제삼자인 계약 상대방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형사고소를 진행하기 전까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각고의 노력을 쏟았다"며 "법적 책임을 묻는 것 외에는 다른 해결 방법이 없다고 판단, 무거운 마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2019년 전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분쟁 후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