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아버지 실족사 이후 공황장애…연예인 그만두려다 책 써"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06 05:00  |  조회 1581
배우 봉태규가 5일 공개된 유튜브 웹 콘텐츠 '예능대부 갓경규'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봉태규가 5일 공개된 유튜브 웹 콘텐츠 '예능대부 갓경규'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겸 작가 봉태규가 과거 연예인을 그만두려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예능대부 갓경규: 선역과 악역을 넘어 이제는 멋진 대디. 배우 봉태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배우 봉태규가 게스트로 등장해 MC 이경규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이경규는 봉태규가 낸 책을 언급하며 "왜 그렇게 책을 많이 낸 거냐, '베스트 셀러 하나만 얻어걸려라' 하는 거냐"고 물었다. 봉태규는 '개별적 자아' '우리 가족은 꽤나 진지합니다' '괜찮은 어른이 되고 싶어서' 등의 저자다.

봉태규는 "그때 사실 연예인 안 하려고 했다"라며 "당시에 내가 안 좋은 일이 한꺼번에 왔다. 몸도 아프고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아버지가 산에서 떨어지셔서 돌아가셨다. 아버지 돌아가신 기사에 악플도 달리고 그때 일도 잘 안되고 그래서 (연예인 활동을) 못 하겠는 거다. 할 용기가 안 생겼다"라고 회상했다.

봉태규는 "그때 공황장애랑 우울증이 한꺼번에 왔다. 증상이 너무 심각해지니까, 뭘 할까 찾아보다가 나한테 자극을 줘야겠다 싶었다. 살면서 안 해본 일을 찾다가 독서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배우 봉태규가 5일 공개된 유튜브 웹 콘텐츠 '예능대부 갓경규'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봉태규가 5일 공개된 유튜브 웹 콘텐츠 '예능대부 갓경규'에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작가가 된 계기에 대해 봉태규는 "독서를 지속하려면 글을 써야겠다 싶었다"며 "그냥 글을 쓰면 안 되겠고, 지속해서 글을 쓰려면 조금이라도 내가 돈을 받아야 책임감이 생기겠더라"고 털어놨다.

제일 처음 인연이 있던 공연 잡지 출판사에 연락했다는 봉태규는 "미술을 했었다. 그림이라는 공연 에세이를 썼다. 정말 작은 원고료 받고 하겠다고 했다. 그렇게 처음 시작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막연하게 '살아야겠다' '꾸준히 글을 써야겠다'라는 생각으로 책을 쓰게 됐고 계속 쓰고 있다. 현재 콩을 재료로 한 '띵 시리즈' 하나 쓰고 있고 음악 에세이도 쓰고 있다. 연재도 꾸준히 하는 중"이라고 근황을 밝혔다.

이경규는 "애가 다시 보인다. 지혜로워 보인다"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도 이경규는 "내 이야기 5분하고 자기 자랑만 한다"며 "열이 확 받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경규는 자신도 책을 쓰려고 계약했다며 "제목은 '걸리면 죽는다'(가제)"라고 밝혔다. 사회에 대한 독설을 담을 예정이라고. 봉태규가 "책이 언제 나오냐"고 묻자 이경규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적지도 않고 있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