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부정적인 엄마에 '울컥'…과거 가난 회상 "이상순 몰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10 07:08  |  조회 2126
가수 이효리가 엄마의 요리를 먹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갈래?' 방송화면
가수 이효리가 엄마의 요리를 먹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갈래?' 방송화면
가수 이효리가 엄마와의 여행 중 눈물을 흘렸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와 어머니의 경주 여행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효리는 엄마와 불국사에 방문했다. 이효리는 스님을 만나 "엄마랑 단둘이 있는 게 불편하다. 너무 생각하는 것도 다르다. 속으로 답답하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랑 저랑 완전 다른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똑같더라. 저 자신의 싫은 부분이 엄마한테 그대로 보이고 싫은 부분이 더 싫었다"라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엄마가 도자기를 빨리 만들고 끝내려는 모습에 "성격이 급한 점, 현실적으로 생각하고. 감성적이고 즐기기보다는 빨리하고 끝내고. 많은 경험을 가로막는 것 같아서 답답한 마음이 올라왔다"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또 이효리는 자신이 뿌려주는 화장품을 엄마가 거부하자 "부정적인 얘기하는 거 하고 반응 없는 거. 결국은 이게 확 올라온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효리 엄마는 "내가 부정적으로 반응을 했으니까 지가 화가 났겠지. 어느 엄마, 딸들은 그런 거 있어"라며 웃어넘겼다.

가수 이효리가 엄마의 요리를 먹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갈래?' 방송화면
가수 이효리가 엄마의 요리를 먹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JTBC '엄마, 단둘이 여행갈래?' 방송화면
이후 숙소로 돌아온 어머니는 가정사가 담긴 오징어 국을 끓였다. 과거 가난했던 당시 온 가족이 먹기 위해 끓였던 국이라고.

이효리는 어머니의 오징어 국을 먹더니 말없이 방으로 들어가 오열했다. 진정한 뒤 식탁에 돌아와 식사를 시작한 이효리는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는 "왜 눈물 나려고 그래? 먹어 그냥. 싹 풀어버려 이제. 맺혔던 거"라고 말했지만, 이효리는 계속해서 눈물을 흘리고 엄마의 말에도 대답하지 못했다.

어머니가 "왜 우는데?"라고 묻자 이효리는 "몰라 이 맛을 딱 느끼니까 갑자기 옛날 생각이 났다. 나쁜 생각 아니다. 좋은 생각이다. 추억"이라고 답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먹는 순간 말로 설명하기가 어려운 복받치는 감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엄마에게 오징어 국을 제주도까지 가져갈 것이라며 "'이상순 네가 눈물 젖은 오징어 국을 아냐. 한번 먹어봐라' 할 거다"라고 말해 엄마를 웃게 했다. 그는 "우리 가족의 서사는 우리 가족만 안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효리의 어머니는 "울면서 먹어서 가슴이 아팠다. '어려서 내 국에는 오징어도 몇 개 안 들어왔다'고 하는데 진짜 가슴이 찡하더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