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눈 성형수술 깜짝 고백… "티는 안 나지만 너무 좋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24 07:00  |  조회 1957
방송인 신동엽.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방송인 신동엽.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방송인 신동엽(53)이 눈 성형수술 사실을 깜짝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이상민, 김종국과 배우 이동건이 김종국 형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성형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턱 성형수술 고민을 토로하며 "연예인 할인이나 협찬해주는 곳은 많은데, (수술) 받기 전에 불안함도 덜하다. 말릴 수도 있다"며 김종국 형의 성형외과를 찾은 이유를 밝혔다.

이동건은 눈 밑 지방과 다크서클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어릴 때부터 이랬다"며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한지 상담을 받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운동으로 모두 다 해결이 가능하다며 "예전에 어릴 때 여드름 때문에 잠깐 간 적 있고 피부과도 안 다니고 아무것도 안 한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종국 모친은 "쟤는 진짜 아무것도 안 한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MC 신동엽은 "조금 불편함을 느끼면 (성형수술) 할 수 있지 않나"라더니 자신의 성형수술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저도 눈꺼풀이 계속 내려와서 접히고 찔려서 예전에 살짝 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눈이 내려오는 게 없더라. 티는 안 나지만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허경환 어머니는 "어느 병원에서 했냐"고 궁금해했고, MC 서장훈은 "옆에 김종국 어머니 계시는데 '어느 병원에서 했냐'고 물어보시면 어떡하나. 나중에 물어봐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