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나영석 연봉 40억 기사에 호출한 부사장이 던진 말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28 15:44  |  조회 8820
박명수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태호 PD(왼쪽)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박명수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태호 PD(왼쪽)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김태호 PD가 과거 MBC 부사장실에 호출당한 일화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김태호 PD가 게스트로 출연해 DJ 박명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태호 PD는 지난주 처음 방송된 JTBC '마이 네임 이즈 가브리엘'(이하 '가브리엘)에 대해 이야기했다. '가브리엘'은 김 PD가 연출을 맡은 예능프로그램으로, 아무도 나를 모르는 곳에서 세계 80억 인구 중 한 명의 이름으로 72시간 동안 '실제 그 사람의 삶'을 살아가는 관찰 리얼리티 예능물이다. 박명수를 비롯해 배우 박보검, 염혜란, 방송인 홍진경, 덱스 등이 출연한다.

'가브리엘'이 과거 라이벌로 불린 나영석 PD의 연출작 '서진이네2'와 같은 시간대에 편성된 것에 대해 김 PD는 "금요일 황금 상권을 만들어놓은 나 PD의 프로그램 때문에 JTBC도 전략적으로 '가브리엘'을 내세워서 좋은 콘텐츠를 만들려고 했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나영석 김태호 PD는 2001년 각각 KBS와 MBC에 공채로 입사했다. 두 사람은 동시대에 '1박2일' '무한도전'을 흥행시키며 라이벌 스타 PD 구도를 이룬 바 있다.

(왼쪽부터) 나영석 PD, 김태호 PD /사진=머니투데이 DB
(왼쪽부터) 나영석 PD, 김태호 PD /사진=머니투데이 DB
나 PD가 일찌감치 KBS를 떠난 것과 달리 앞서 김 PD는 MBC 재직시절 수십억원의 영입 제안을 받고도 자리를 지킨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PD는 "나중에 더 큰 딜이 들어올 거라는 생각도 없지 않아 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김 PD는 "제가 하고 있던 무한도전 콘텐츠가 재밌었다. 그 때문에 어떤 방향으로 갈지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 그때는 모든 신경을 프로그램에 쏟고 싶었다"라고 과거 연출을 맡았던 MBC '무한도전'에 애정을 드러냈다.

과거 MBC 부사장실로 불려간 일화에 대해 김 PD는 "나영석 PD의 연봉에 대한 기사가 났다. 부사장실에서 오라고 하더라. 저도 기대하고 갔다"라며 "'콘텐츠에 애를 썼으니까 고민해 볼게' 하실 줄 알았는데, 하신 말씀은 '흔들리지 마'였다"라고 말해 박명수를 웃게 했다.

김 PD는 "저도 MBC에서 매년 성과에 대한 인센티브를 받았기 때문에 불만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김태호 PD는 제작사 TEO를, 나영석 PD는 제작사 에그이즈커밍을 설립해 활동 중이다. 나 PD의 에그이즈커밍은 2022년 10월 CJ ENM스튜디오스 산하 레이블로 편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