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해진 오은영, 문희준에 "딸 희율이에게 조심해야" 지적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1.31 15:57  |  조회 4414
/사진=ENA '오은영 게임' 선공개 영상
/사진=ENA '오은영 게임' 선공개 영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가수 문희준에게 조언을 건넨다.

31일 방송될 EN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게임'에서는 아이들의 신체, 언어, 인지, 정서, 관계 다섯 가지 발달유형 중 '인지' 영역의 발달을 도와줄 수 있는 놀이에 대해 알아본다.

이날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점프 점프! 퀴즈 징검다리' 놀이를 하는 문희준과 6살 딸 희율이 부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아이들의 나이에 맞는 퀴즈를 보고 정답이 적힌 상자 위로 뛰는 놀이로, 언어적 이해력, 수 개념, 주의 집중력, 이해력, 대근육 활동을 함께 발달시킬 수 있는 인지 놀이다.

/사진=ENA '오은영 게임' 선공개 영상
/사진=ENA '오은영 게임' 선공개 영상

문희준과 희율이는 거침없이 퀴즈를 맞혔고 두 사람은 정답 상자 위로 함께 점프하며 기분 좋게 놀이를 이어갔다.

마지막 단계에 다다른 두 사람은 '서다의 반대말은?'이라는 퀴즈를 풀어야 했다. 희율이는 정답인 '앉다'를 선택했다.

이에 아빠 문희준은 장난기가 발동해 갑자기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확실해?"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기회를 마지막으로 주겠다"고 말했고, 이에 딸 희율이는 눈치를 보며 다시 한 번 '앉다'를 택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오은영 박사는 먼저 "희율이와 아빠 문희준은 언제나 즐겁고 재밌다. 표정, 눈맞춤, 말을 주고받고, 행동하는 게 게 다 재밌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어 그는 문희준의 모습을 지적하며 "희율이에겐 조심해야 한다"며 놀이에서 주의해야 할 점이 무엇인지 코칭에 들어갔다.

한편 아빠와 직접 체험하는 인지 놀이의 현장과 오은영이 문희준에게 전한 놀이 코칭은 무엇일지, 그 이야기는 31일 저녁 8시30분 방송되는 ENA '오은영 게임'에서 만나볼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