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전 매니저, 내 차 갖고 잠적…범칙금 폭탄, 아직 못 잡았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6 15:30  |  조회 28638
가수 백성현(코요테 빽가)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가수 백성현(코요테 빽가)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코요태의 빽가(백성현·42·사진)가 자신의 명의로 된 차를 가지고 간 뒤 연락 두절된 전 매니저의 악행을 폭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빽가가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전 여자 친구에게 차를 사줬다. 제 명의로 보험도 들어줬고 지금도 들어있는 상태다. 헤어졌지만 쪼잔하다는 소리 들을까 봐 아직도 그냥 두고 있다. 그런데 벌점이 쌓여 면허 취소될 상황이다. 차를 돌려달라고 했는데 연락이 안 된다"라는 사연이 공개됐다.

이를 들은 빽가는 자신도 비슷한 일이 있다며 "전 매니저에게 (일할 때) 제 명의로 된 차를 줬는데 이 친구가 어느 날 그만둔다고 하면서 제 차를 가져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빽가는 "전 매니저의 집에 전화했더니 어머니가 연락 안 되니까 마음대로 하라고 하시더라"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빽가는 "몇 개월 뒤에 차가 주차장에 와있고 범칙금이 날아오기 시작했다"라며 "특히 장애인구역 주차 이런 건 벌금도 엄청 센데 그런 게 엄청나게 날아오더라. 전화도 안 받고 결국 제가 벌금 다 냈다. 아직 못 잡았다. 신고할 수도 없고"라며 한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