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인 "사기 결혼→극단적 생각…'전원일기' 식구 덕분에 살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9.12 07:19  |  조회 9773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화면
배우 이계인이 사기 결혼과 이혼의 아픔에 관해 이야기하며 눈물을 쏟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배우 김혜자가 깜짝 출연해 출연진들을 감동케 했다.

이날 김혜자는 "이계인씨는 진짜 변함없다"라며 이계인이 70대라는 말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김혜자는 "변함이 없다 별로. 사람이 순수해서 그래. 조금 철없고 애 같다"라며 엄마 미소로 바라보았다.

이계인은 "'전원일기'를 찍으면서 개인적으로 큰일이 있었다. 어디 가서 누구한테 하소연하냐. 회장님, 수미 언니, 은수 형, 용건이 형님을 붙들고 넋두리했다. 그때는 제가 세상을 잘 몰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계인은 사기 결혼과 이혼으로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어 이계인은 "그때 세상 떠나려고 했다. 극단적인 생각을 했다. 그렇게 하려고 했다"라며 "('전원일기' 식구들의) 힘이 전해졌기 때문에 살아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고는 눈물을 보였다.

이계인의 어깨를 토닥이던 김용건은 "옛날 생각하니까. 얼마나 힘들었냐. 그 당시에 나쁜 생각도 하지 않았었냐. 인생이 끝난다고 생각한 거다 그 당시에는"이라고 위로했다.

이계인은 당시 자신을 챙겨주었던 고두심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김혜자는 "두심이가 나이가 어렸어도 굉장히 속이 찬 사람이야"라며 고두심을 향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