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차인표 '370조' 재산 상속 거절? "우리 시아버지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15 21:07  |  조회 34778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배우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의 재산 상속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았다.

15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신애라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 영상에서 오은영 박사는 신애라의 최근 고민을 궁금해했고 신애라는 "고민은 항상 있다"며 시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퍼진 오해를 언급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신애라는 "우리 시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기사가 돌았다. 우리 아버님이 해운업을 하시다가 2006년쯤 은퇴하셨다. (아버님이 사업을 하던) 그 당시 대한민국 전체 수출액이 3000억 달러(한화 약 399조)였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그게 우리 아버님 회사의 수출액이라고 오해를 하셨나 보다. 그게 기사화된 게 너무 많았다"고 토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이어 "그래서 사람들한테 자꾸 연락을 받게 됐다. 전혀 그런 일은 없다. 우리 아버님은 그런 재력가가 아니시다. 그리고 그 회사는 현재 다른 전문 경영인이 경영 중이라 어떻게 운영되는지 우리는 알지도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여기 나오면서 분명히 말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며 "3000억 달러는 우리 아버님 회사 수출액이 아니고 그해 2006년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액"이라고 강조했다.

오은영 박사가 신애라 시아버지에 대해 "너무 인상이 좋으시고 미남이시더라"고 하자 신애라는 "맞다. 그리고 아주 온화하시고 단 한번도 얼굴 붉히는 걸 며느리인 저는 본 적이 없다"고 기억했다.

신애라는 배우 차인표와 1995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2005년, 2008년 공개 입양한 딸 둘을 뒀다. 차인표는 지난 7월 부친상을 당했다. 차인표의 부친은 한때 국내 해운업계 4위를 달성했던 우성해운의 차수웅 전 회장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