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세' 김동완 "난 왜 결혼 못했을까…이상형, 나 모르는 여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0.12 07:19  |  조회 4854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화면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화면
그룹 신화 김동완이 이상형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에서는 김동완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올해 나이 43세라는 김동완은 결혼을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가평에서 전원생활 중인 김동완은 이웃들과 가깝게 지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가까운 이웃을 집으로 초대해 직접 튀긴 가지와 물고기 요리를 대접했다. 친구는 "요리 진짜 잘한다. 빨리 결혼하면 되겠다. 1등 신랑감"이라며 극찬했다.

식사 중 친구가 "넌 어떨 때 결혼하고 싶냐"라고 묻자 김동완은 "좀 뜬금없는 이유인데 최근 집 앞 개천에서 작업하다가 넘어져서 머리를 다쳤다. 정신 차린 후 그때 든 생각이 '만약 여기서 내가 실신하면 아무도 모르게 큰일 날 수 있겠다' 싶더라. 너무 비극적이지 않냐"라고 전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스마트워치를 차기 시작했다고.

이어 김동완은 "어떤 부부, 가족들을 보면 심각한 상황인데도 장난치고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더라. 정말 힘들 때 어려운 고비를 한 발짝만 버티면 넘어가는 거 아니냐. 그게 배우자가 하는 일 같다"라며 "나도 누구한테 기대고 옆에서 헛소리도 해주고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에 친구가 "(결혼하기 위해서) 어떤 여자였으면 좋겠냐"라고 이상형을 단도직입적으로 묻자 김동완은 "인간 김동완을 봐주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김동완은 "진짜 날 봐주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는 것 같다. 차라리 날 모르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서로 알아가면 되지 않냐"라고 털어놨다. 이에 친구는 "교포를 만나면 되겠다"라며 김동완을 응원했다.

그러면서 김동완은 "난 왜 결혼을 못했을까"라고 진심으로 질문했다. 친구들은 "넌 너무 할 게 많아, 그래서 못한 거야. 요리도 이렇게 다 하지 마"라고 현실적으로 조언했다. 친구들은 "올해는 꼭 좋은 소식이 있길 바랄게. 늦어도 내년에는 꼭 결혼하자"라며 다시 한번 응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