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현빈, 지난해 연말 1.5억 기부…소아청소년·미혼모 지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09 09:18  |  조회 2274
 배우 현빈, 손예진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현빈, 손예진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손예진 현빈 부부가 지난해 연말 통 큰 기부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9일 손예진과 현빈 부부가 지난해 연말 서울 아산병원과 재단법인 주사랑공동체의 베이비박스에 총 1억5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손예진 현빈 부부의 기부금은 아산병원을 통해 소아청소년의 치료비 지원을 위해 쓰인다. 베이비박스를 통해서는 미혼모 가정의 지원 사업과 자립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손예진은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의 손길이 간절한 아이들에게 마음을 따듯하게 녹여줄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앞서 손예진은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을 통해 저소득층의 코로나 예방 및 치료를 위한 1억원 기부를 비롯해, 현빈과 함께 경북 울진·강원 삼청의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을 위해 2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현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2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손예진과 현빈은 2022년 3월 결혼했으며 같은 해 11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