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멘토 나경은, 남 의심 안 해"…유재석 "처음 듣는 얘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1 09:27  |  조회 1548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MC 유재석이 아내인 아나운서 출신 나경은의 인성이 드러난 과거 일화를 듣고 폭소를 터트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227회에서는 MBC 아나운서국의 차장 김대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대호는 2011년 MBC 예능 '우리들의 일밤-신입사원'이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당시의 경쟁률은 무려 5509대 1. 김대호는 과거 유재석의 아내 나경은이 아나운서 멘토였다며 "'대호씨가 말하는 것도 그렇고 재치도 있다. 번뜩이는 뭔가가 있다'라고 칭찬하셨다. 큰 도움이 됐다"라고 밝혔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유재석이 "신입 아나운서 시절 선배의 물건을 버린 적이 있다던데"라고 묻자 김대호는 "여의도에서 상암 사옥으로 이전하던 시기였다. 막내들이 전체 물건을 확인해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대호는 "자세 교정용 의자 등받이가 휑한 사무실에 하나 딱 있더라. 제가 보기에 별로 쓸데없는 물건 같아서 버렸다"며 "그런데 누가 '어디 있지, 어디 있지'' 하면서 찾더라. 나경은 선배였다"라고 말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이어 김대호는 "(나경은이) 급하게 막 찾는 게 아니라 '어디 있더라~'하면서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고 말해 유재석을 폭소케 했다. 김대호는 환경미화원 휴게실에 가서 정중히 사과드린 뒤 다시 찾아왔다는 일화를 전했다.

김대호가 "아마 지금도 모르실 것"이라고 고백하자 유재석은 "처음 듣는 얘기다. 너무 웃기다. 나경은씨 회사 얘기는 처음 듣는다"며 아내의 과거 에피소드에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대호는 "나경은 선배가 화도 안 내시는 스타일이잖나. '어딨지'라고 하시는 데 정말 미안하더라. 남을 의심할 생각도 안 하시는 분"이라며 후배로서 바라본 당시의 나경은의 인품을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나경은은 2004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2008년 유재석과 결혼 후 2010년 첫아들 지호를 낳았다. 이후 "가정과 육아에 집중하고 싶다"고 밝히며 2013년 퇴사했다. 2018년에는 딸 나은을 얻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