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관념 깨겠다"…美 최고 미인으로 뽑힌 여성, 직업 '깜짝'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5 23:46  |  조회 1555
/사진=메디슨 마쉬 인스타그램
/사진=메디슨 마쉬 인스타그램
미국 공군의 현역 여성 중위가 전미 최고의 미인을 뽑는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 출전해 우승했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날 밤 플로리다주 올랜도 월트디즈니 극장에서 열린 2024년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서 미스 콜로라도 출신의 메디슨 마쉬(22)가 우승을 차지했다.

마쉬는 10명의 다른 출전자들을 제치고 미스 아메리카에 올랐다. 그는 미모와 장기자랑 외에 독특한 이력으로 화제가 됐다. 현재 미 공군 소속의 여성 장교로 복무 중이기 때문.

현역 장교 출신으로 출전한 여군이 미국 최고 미인으로 꼽힌 것은 이번이 최초다.

마쉬는 탑건과 우주비행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4년 전 공군사관학교에 입학했다. 그는 재학 중 학교 허락을 받고 미인대회에 출전해 지난해 5월 미스 콜로라도에 뽑혔다.

미스 콜로라도에 지원한 것에 대해 마쉬는 "지역 사회 봉사와 대중 연설을 할 수 있는 기회로 봤다"라고 밝힌 바 있다.

마쉬는 과거 인터뷰에서 "미인대회는 여군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릴 기회로 여겼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