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여의사라서 무시 당해…환자가 '아가씨'라고 부르기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31 08:09  |  조회 1342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이 과거 편견으로 당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국악과 팝핀의 콜라보 무대 '팝소리'로 활동 중인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팝핀현준은 '장가 잘 갔다'는 말이 상처가 된다고 털어놨다. 팝핀현준은 스트리트 댄서로 활동하며 온갖 무시를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에서 자기소개를 성의 없이 했다고 피디에게 뺨을 맞은 건 물론, 한번은 식사 자리에서 대뜸 "너는 여자를 때릴 것 같아"라는 말도 들은 적 있다고.

박애리는 "결혼한 지 14년 차다. 지금도 무례한 언사를 하시는 분들을 많이 봤다. 속상하다"라고 설명했다.

팝핀현준은 "나는 이런 쓰레기인데 여자 잘 만나서 팔자가 좋아졌고(라고 생각하는구나), '이 사람들이 원하는 거는 내가 죽는 거네?' 인간에 대한 환멸을 느꼈다. 세상은 이렇구나 (라는 걸 느꼈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이를 들은 오은영은 팝핀현준이 유독 무시 받을 수밖에 없던 이유가 'Break wall'(벽을 깨고 나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스트리트 댄스가 대중문화라는 인식이 없던 시절, 편견을 깨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제가 인턴 레지던트를 할 때, 현재 의과대학은 (성별이) 반반이다. 저희 때만 해도 172명 중 여성은 단 28명이었다"며 "여성 의사가 일하는 거에 불신이 있다. 여성이 의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인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은영은 "당시 여의사가 일하면 '여기 남자 의사 없어요?' 라고 했다"며 "'아가씨'라고 부르기도 했다. 우리도 그랬다"라며 편견과 오해로 있었던 일들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