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편, 아이 넷 두고 사망…다섯째 출산 후 재혼 남편과도 사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25 14:27  |  조회 153886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남편 둘을 먼저 떠나보내야 했던 필리핀 출신 '고딩엄마' 마리사의 파란만장한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27일 밤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17세에 엄마가 된 필리핀 출신 고딩엄마 마리사가 출연해 남편 둘을 하늘로 떠나보내야 했던 파란만장한 사연을 전한다

마리사는 "필리핀에서 17세에 엄마가 된 후 딸 셋에 아들 하나를 낳았는데, 남편이 네 아이를 남겨둔 채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등졌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한다.

이후 마리사는 "돈을 벌기 위해 한국으로 온 뒤, 나의 상처를 잊게 해 준 남자와 두 번째 결혼해 다섯째 딸 이슬이를 낳았다"고 밝힌다.

그러나 마리사는 재혼한 두 번째 남편과도 사별하게 됐다고. 그는 "당뇨와 신장암을 앓고 있던 남편이 내 영주권을 신청하러 가던 길에 길거리에서 쓰러져 결국 나와 이슬이를 두고 떠나고 말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결국 마리사는 끝내 영주권을 얻지 못한 채 다섯째 딸 이슬이를 키우며 돈을 벌어야 했다.

마리사는 "친정 식구와 네 아이가 있는 필리핀으로 돌아가고 싶었지만 한국에서 낳은 딸 이슬이를 지키기 위해 한국에 남게 됐다"고 고백한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그러나 마리사는 "딸 이슬이가 중학생이 된 후 잦은 갈등에 시달렸다"며 "내가 번 돈을 필리핀에 사는 자식들에게 보내는 걸 이슬이가 극도로 싫어했다"고 모녀간 갈등을 밝힌다.

마리사의 사연에 MC 박미선과 이인철 변호사는 "다 같은 자식인데 어떡하겠나"라며 탄식한다.

마리사 모녀의 갈등과 딸 이슬이의 되돌릴 수 없는 실수들이 거듭되는 모습이 담긴 재연드라마를 지켜보던 MC 인교진과 MC 박미선은 "마리사가 얼마나 놀라고 걱정스러웠을지 가늠조차 할 수 없다", "시작부터 머리가 너무 아프다"며 한숨을 내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