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1위 '마라탕후루' 부른 12세 서이브, 알고 보니 이파니 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10 13:59  |  조회 4153
키즈 크리에이터 서이브가 과거 모델로 활동한 이파니의 딸임이 밝혀졌다. /사진=서이브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키즈 크리에이터 서이브가 과거 모델로 활동한 이파니의 딸임이 밝혀졌다. /사진=서이브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DB
키즈 크리에이터 서이브(12)가 모델 겸 방송인 이파니 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서이브는 지난달 발매한 EP 앨범 '마라탕후루'가 틱톡 뮤직에서 1위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그는 틱톡 팔로워 80만명, 인스타그램 팔로워 10만명을 자랑하는 인플루언서다.

'마라탕후루'는 릴스, 틱톡 챌린지 등을 중심으로 한 챌린지가 약 천만뷰를 넘기며 주목받고 있다. 해당 챌린지에는 팝핀현준, 그룹 아이칠린 등이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 가운데 서이브가 이파니의 딸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이파니는 2006년 한국 플레이보이 모델선발대회 1위에 오르며 연예계에 데뷔한 바 있다. 이후 모델, 배우, 방송인 등으로 활동했다.

2019년 방송된 tvN 예능 '애들생각' 출연 이후 방송 활동이 없다가 2022년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이파니는 뮤지컬 배우 서성민과 2012년 4월 재혼 후 그해 겨울 딸 서이브를 품에 안았다. 이파니는 전남편 사이에 얻은 아들이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