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 튀어나온 아이에 경적 울렸더니…"시X" 폭언 쏟아낸 아이 아빠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위기일발 어린이 사고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9 18:03  |  조회 1705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차도로 튀어나온 아이를 보고 놀라 경적을 울렸다가 도리어 아이 아빠에게 폭언을 들었다는 차주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이하 '한블리')에서는 가정의 달 특집으로 위기일발 어린이 사고를 다뤘다.

방송에는 벚꽃 시즌 길가에 길게 정차된 차들 옆으로 서행 중인 블랙박스 차주의 영상이 공개됐다. 차주가 양옆으로 주차된 차들 사이로 달리던 중 한 아이가 차 앞으로 튀어나와 빠르게 길을 건넜다. 차주는 깜짝 놀라 경적을 울리며 차를 멈춰 세웠다. 다행히 아이는 차와 충돌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이의 아빠로 추정되는 보호자 남성은 차주에게 "아저씨! 사람이 오면 시X 천천히 가야 할 거 아니에요"라며 도리어 역정을 냈다. 블랙박스 차주가 "사람이 오는 게 아니라 애가 뛰어나왔잖아요"라고 맞대응하자 해당 남성은 "뛰어나와도 천천히 주행해야지 시X"이라며 재차 폭언을 쏟아냈다.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갑자기 차 앞으로 뛰어나온 아이의 잘못임에도 보호자가 욕설하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은 "적반하장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문철 변호사는 "왜 욕을 하냐"며 "아이를 야단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박미선은 "아이들 교육은 정말 중요하다. 저런 식으로 욕까지 섞어가면서 하면 아이는 '내가 잘못한 게 아니구나'라고 생각할 거다. 그럼 나중에 또 그럴 수 있다는 얘기인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도로에 갑자기 튀어나와 사고를 당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 변호사는 "어렸을 때부터 절대 무단횡단하지 못하게 하고 안 보이는 곳에서 뛰지 못하게 하고 꼭 신호등이 있는 데서 건너야 한다는 올바른 교육이 필요하다"며 부모 교육 선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방송에서는 아이들은 한 명이 아닌 여럿이서 다니는 특성상 한 아이가 지나간 뒤 후발 주자 아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차주가 잠시 대기하는 방법도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