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보트 침몰 순간 "내리세요" 외친 한국인 알고보니…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01 10:42  |  조회 112634
지난 13일 A씨가 해양경찰청 '칭찬해주세요' 게시판에 지난달 6일 태국 담넉사두억 수상 시장에서 발생한 배 침몰 사고에서 자신을 구해준 김민성 경장에게 감사를 표하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해양경찰청 홈페이지
지난 13일 A씨가 해양경찰청 '칭찬해주세요' 게시판에 지난달 6일 태국 담넉사두억 수상 시장에서 발생한 배 침몰 사고에서 자신을 구해준 김민성 경장에게 감사를 표하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해양경찰청 홈페이지
"배에서 내리세요!"

서귀포해양경찰서에서 근무하는 현직 해양경찰이 태국에서 침몰한 보트 승객들을 구조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3일 해양경찰청 '칭찬해주세요' 게시판에는 '태국 여행 중 배 침몰 사고에서 구해주신 김민성 해양경찰관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5월 6일 한국인 관광객 총 4명은 태국의 담넉사두억 수상 시장에서 현지 운전자가 조종하는 보트를 타고 관광을 즐기던 중 사고를 당했다.

투어가 끝나갈 무렵 운전자의 운전 미숙으로 배가 왼쪽으로 전복될 뻔 했고, 이내 배가 오른쪽으로 향하며 뒤집히지는 않았으나 선체에 물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모두가 상황을 인지하기 시작한 순간, 신발과 허리춤까지 물이 들어오기 시작했고, 배 뒷부분이 잠기며 침몰하고 있었다. 수영을 못하는 관광객도 있었던 만큼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A씨는 "운전자는 당황해서 배를 만지고만 있었고 한국인을 대피시키거나 구조하는 행동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물이 목 아래까지 차올랐지만 저희는 너무 당황해 배에서 내리지도 못하고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운전자가 내리라는 말을 하지 않았기에 배에서 탈출하는 것이 안전한 것인지, 가만히 있는 것이 안전한 것인지 판별하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너무 당황스럽고 무서웠다"고 당시 불안했던 마음을 토로했다.

이때 보트에 함께 타고 있던 관광객 중 한 남성이 "배에서 내리세요!"라고 소리치며 관광객의 탈출을 도왔다. 이 남성은 서귀포해양경찰서 5002함 안전팀 소속 김민성 경장이었다.

A씨는 김 경장의 빠른 판단에 큰 부상 없이 빠르게 구조될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사고 이후에도 저희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사고 경위를 자세히 설명해주는 등 수습을 도와 저희는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놀란 맘을 달래며 기다릴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사고 후 저희를 구해주신 분이 해경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말도 잘 통하지 않는 곳에서 저희의 목숨을 구해주신 김민성 경장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