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지 "주사기 본 엄마, 나 마약하는 줄 알고 사색돼" 무슨 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12 11:48  |  조회 2410
코미디언 이은지. /사진=SBS플러스 '리얼 연애실험실 독사과' 방송 화면
코미디언 이은지. /사진=SBS플러스 '리얼 연애실험실 독사과' 방송 화면

코미디언 이은지(32)가 어머니의 오해를 샀던 일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리얼 연애실험실 독사과'에서는 연인과의 동거를 주제로 한 실험 카메라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딸이 혼자 자취하는 집을 찾은 엄마가 갑작스러운 동거 고백을 듣고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관찰했다.

두 실험자의 자취방에는 남자 신발, 커플 칫솔, 남자 속옷, 임신 테스트기를 둬 엄마의 의심을 사게 했고, 이내 대화 중 가상의 남자친구가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에 들어오는 모습도 연출했다.

한 실험자의 엄마는 "내가 너를 그렇게 키웠나"며 "나한테 숨겼다는 거에 배신감이 든다"고 분노했다. 다른 실험자의 엄마 역시 "엄마가 너 믿고…"라고 말하다 말문이 막혔고 "엄마는 이건 아닌 것 같다. (아빠가 알면) 넌 맞아 죽는다"며 탄식했다.

이후 두 엄마는 딸이 실험 카메라였다고 고백하자 그제야 안도했다.

/사진=SBS플러스 '리얼 연애실험실 독사과'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리얼 연애실험실 독사과' 방송 화면

이를 지켜보던 MC 양세찬은 "딸이 혼자 자취할 때 엄마가 집에 오면 남자의 흔적을 찾냐"고 물었다.

이에 이은지는 "저희 엄마는 찾는 스타일이 아니다"며 "예전에 집에서 혼자 셀프로 치아 미백하는 주사기가 있었다. 그걸 보고 우리 엄마가 나 마약 하는 줄 알고 얼굴이 사색이 됐다"고 고백했다.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지는 "'엄마 이거 미백 주사야'라고 말했는데 엄마가 (못 믿고) 계속 한숨을 쉬더라"라며 "'엄마 봐봐'라면서 엄마 앞에서 (치아 미백을) 했다. 그런 것에 오히려 깜짝 놀랐지, 우리 엄마는 동거는 별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MC 전현무는 "딸 혼자 사는 집에 엄마가 오면 분명히 뒤질 거다. 분명히 뭐 있나 뒤적뒤적할 거다. 침대 밑에 보고 무조건 볼 것"이라고 말했고, 이은지는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반응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