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모 "뽀뽀하면 아이 생겨"…김병현 아들 "못 배운 사람 같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27 13:59  |  조회 1268
전 야구선수 김병현의 아들 김태윤 군. /사진=E채널 '마법의 성' 티저 영상
전 야구선수 김병현의 아들 김태윤 군. /사진=E채널 '마법의 성' 티저 영상

전 야구선수 김병현의 아들이 배우 안재모의 어설픈 성교육에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27일 공개된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마법의 성' 티저 영상에서는 올바른 아이 성교육을 받기 위해 나선 배우 안재모, 코미디언 김미려, 방송인 에바, 전 야구선수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E채널 '마법의 성' 티저 영상
/사진=E채널 '마법의 성' 티저 영상

아이 성교육을 놓고 김병현은 "아직은 생각이 없다"며 아들 김태윤 군에게 성교육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안서영 양과 안서빈 군의 아버지 안재모도 "아직은 몰라도 될 나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그러나 성교육을 위해 찾은 곳에서 '성과 관련해 궁금한 점, 알고 있는 단어를 자유롭게 적어달라'는 부탁에 아이들은 "성인용품점에 어떤 거 파냐" "섹스" "콘돔" 등을 적으며 왕성한 호기심을 보였다.

생각지도 못한 단어가 등장하자 도경완은 "첫 단어가 저렇게 나간다고?"라며 화들짝 놀란다. 안재모 역시 "저 얘기를 어디서 들었을까"라며 충격에 빠졌다.

안재모는 "뽀뽀하면 아기가 생긴다"고 말하지만 아이들에게는 부모 세대가 받았던 "손만 잡아도 임신한다" 등의 엉터리 성교육은 더 이상 통하지 않았다.

김병현의 아들 김태윤 군은 엉터리 성지식을 남발하는 안재모에게 "못 배운 사람 같다"고 말하며 제대로 된 성교육을 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법의 성'은 오는 7월 11일 밤 9시 20분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