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안 비켜줘" 고속도로서 골프채 차량 난타…"다 죽인다" 협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7.10 17:49  |  조회 8505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길을 비켜주지 않았다며 야간 고속도로 한가운데서 차를 세운 뒤 상대 운전자를 위협하고, 골프채로 차량을 부수기까지 한 운전자의 모습이 충격을 안겼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고속도로 주행 중 블랙박스 차주를 위협하는 상대 차량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는 야간 고속도로 주행 중 앞을 비켜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블랙박스 차주를 위협하는 상대 차량 운전자의 모습이 담겼다.

블랙박스 차주 뒤를 달리던 상대 차량은 상향등을 깜빡였으나 블랙박스 차주는 조작 실수인 줄 알고 그대로 주행했다.

그러자 상대 차량은 블랙박스 차 앞으로 끼어들어서는 브레이크를 연신 밟아 주행을 방해했고, 피해 가려는 블랙박스 차량을 계속 쫓아오며 앞을 막는 등 보복 난폭 운전을 이어갔다.

급기야 상대 차량 운전자는 고속도로 가운데 차를 세운 뒤 차량에서 내려 블랙박스 차주를 위협했다.

상대 차량 운전자는 "야, 내가 바쁘다고 비켜달라고 했지? 왜 안 비켜줘. 너 엄마 죽었어? 안 죽었잖아. 난 엄마 죽었거든 지금!"이라며 폭언을 퍼부었다. 사과하라는 말에 블랙박스 운전자는 미안하다고 했으나 상대 차량 운전자는 위협을 멈추지 않았다.

상대 차량 운전자는 "어디 사는 누구냐. 죽여버리려니까. 네 자식도, 아빠도 다 죽여버릴 거야" 등의 심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

블랙박스 차주의 대시보드에 놓여 있던 사원증을 가져가 사진을 촬영하는가 하면 블랙박스 차주 왼쪽 얼굴을 향해 세 차례 주먹질까지 하며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블랙박스 차주는 경찰에 신고했고, 두 차량은 갓길로 이동했다. 이때 상대 차량 운전자는 차 문을 열고 나와서는 트렁크를 열고 이상 행동을 시작했다.

갑자기 트렁크에서 골프채를 꺼내 스윙 자세를 잡고는 블랙박스 차량을 향해 스윙했고, 골프채를 바꿔가며 차량을 부수기 시작했다. 그는 경찰차가 달려오는 모습을 보고도 난타를 멈추지 않았고, 경찰이 도착한 순간까지 차량을 부숴 충격을 안겼다. 상대 차량 운전자는 결국 현장에서 체포됐다.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 화면

블랙박스 차주는 "가해자가 경찰서에 들어가면서도 '좋게 길 비켜줬으면 여기까지 안 왔잖아'라면서 제 탓을 하더라"라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그는 "경찰도 이상하다 느꼈는지 마약, 음주 검사도 했는데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더라"라며 "가해자 가족과 통화했을 때 '남편이 이혼하자는 상황에서 싸우고 나온 상황이라더라. 한 달 전에 반려견이 죽은 뒤부터 이상해졌다'고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출연자들은 "그렇다고 저러면 안 되지"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심지어 상대 차량 운전자는 사건 당시 블랙박스 차주에게 "엄마가 죽었다"고 주장했으나 알고 보니 그의 어머니는 사망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경찰은 멀쩡히 살아있는 상대 차량 운전자 어머니와 통화까지 했다고.

블랙박스 차주는 "(상대 차량 운전자는) 현재 특수협박, 특수폭행, 특수손괴로 불구속 송치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연락 자체도 없고 미안하다는 사과 한마디도 없다"며 "합의는 안 해주고 싶다. 본보기로라도 강력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