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옳이, 직접 찍은 서주원 외도 영상 공개…"상간녀 원망 안 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2.13 21:45  |  조회 10185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유튜버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전 남편인 카레이서 서주원의 외도 증거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는 아옳이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아옳이는 전 남편 서주원과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이 채널에는 아옳이의 전 남편 서주원이 출연한 바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아옳이는 서주원과 이혼을 결심한 배경에 대해 "(지난해) 2월에 (서주원이) 제주살이를 했다. 제주살이에서 외도가 의심될 만한 일이 있어서 그것 때문에 갈등이 심화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신혼 초부터 이어져왔다는 서주원의 여자 문제를 언급했다.

앞서 서주원은 카라큘라와 만나 신혼 초부터 여자 문제는 없었으며, 이혼 사유 역시 외도가 아닌 성격 차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다른 여성과의 만남 역시 이혼 후 만난 것이기 때문에 가정 파탄의 원인이 불륜이 아니라고 한 바 있다.

이에 카라큘라가 서주원의 여자 문제에 대해 묻자 아옳이는 "지금도 서주원이 힘든 상황인데 더 힘들어질 거 같다"며 "개인적으로 보여드리고, 제가 한 말이 사실이라 생각되면 여자 문제가 있다고 해달라"며 카라큘라에게만 자료를 공개했다.

이를 확인한 카라큘라는 자막을 통해 "신혼 초부터 (서주원에게) 여자 문제가 있었다는 말에 대해 아옳이를 통해 제공 받은 자료를 확인해본 결과 사실"이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아옳이는 서주원의 여자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혼 얘기를 꺼냈을 뿐 이후로는 가정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자 문제에 있어서 계속 제가 좋게 넘어갔었다. 그러니까 친구들도 '이번에는 이혼하는 것처럼 해봐라'라고 해서 처음으로 이혼할 것처럼 얘기했다"며 "근데 그 방법이 통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바로 4월에 '내 방법이 잘못된 거 같다. 이렇게 하면 네가 정신차릴 줄 알았는데 아니었던 것 같다. 미안하다'고 얘기했다. 4월부터는 계속 잘해보자는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아옳이는 "가정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왔다. 서주원 생일도 챙기고, 어버이날, 시부모님 생신, 추석도 챙겼다. '이혼하지 않겠다고 노력하면서 잘 살아보겠다'고 9월까지 시부모님께 연락드리면서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서주원은) 제가 재산분할 해주기 싫어서 태세 전환했다고 얘기하는데, 제가 집으로 돌아오면 회사 지분의 반을 주겠다고까지 얘기를 했다. 간절한 마음으로 가정이 회복되길 기다렸다"고 털어놨다.

아옳이는 서주원이 상간녀로 지목된 A씨와 만나는 사진, 영상 제보가 쏟아졌음에도 불구하고 가정을 지키려고 했던 이유에 대해 "신혼 초부터 계속 그랬으니까 일시적일 거라 생각하고 사랑을 했다"며 "결혼을 했으니 제 책임이지 않나. 제가 선택한 사람이니까 끝까지 책임을 지고 싶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옳이는 서주원의 외도에 대해 자신만 몰랐다고 한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아옳이는 "서주원이 제주도에서 찍힌 사진을 봤는데 그 옆에 저랑 캠핑 다니고 친했던 친구 부부가 커플 여행을 간 게 찍혀있더라"며 "마음이 아팠다. 제가 그 부부에게 (서주원과) 다시 관계가 회복되게 도와달라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가정을 지키고 싶었던 아옳이는 서주원의 가족들을 챙겼다고. 아옳이는 "사랑을 더 받은 사람이 좀 덜 받은 사람에게 사랑을 흘려보내면 그 사람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터뜨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아옳이는 자신이 보증금과 인테리어 비용 등을 투자한 레스토랑에서 서주원이 A씨와 스킨십을 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서주원은 A씨의 생일파티 자리에 잠깐 합석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었다.

그러나 아옳이는 "서주원 씨가 레스토랑에 있다고 해서 가봤는데 거기서 (A씨와) 껴안고 있는 걸 봤다. 그게 (지난해) 8월이었다. 그 테이블 앞에 나랑 친하게 지냈던 사람들이 앉아있더라. '정말 나 빼고 다 알고 있는 건가'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그걸 보고 진짜 엄청 울었다. 인생에서 제일 힘들었던 순간이었다.그 앞에 있던 친구, 그런 장면이 너무 충격이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명탐정 카라큘라' 영상

그러면서 서주원의 상간녀로 지목된 A씨에 대해서는 "그 사람에 대한 원망은 크게 없다"며 "원망이 없는데 상간녀 소송을 왜 하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옳이는 "정말 이번 인터뷰가 제발 마지막이었으면 좋겠고, 정말 주원이도 멈춰줬으면 좋겠다. 자꾸 하면 할수록 서로한테 좋은 게 없는 일인 거 같은데 진짜 제발 멈췄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