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무휴 부부' 남편, 아내 지시 불만에…오은영 "백종원 나와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8 23:42  |  조회 8057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방송화면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방송화면
'연중무휴 부부' 남편이 아내를 향해 불만을 토로했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서는 7년째 함께 식당을 운영하는 '연중무휴 부부'가 출연했다.

결혼 10년 차인 두 사람은 유치원 교사 출신으로 현재 횟집을 같이 운영 중이었다. 하지만 주방에서는 아내가 남편에게 지시하는 일이 많아 보였다.

남편은 "같이 일하다 보면 아내 의견이 우선이다. 그것 때문에 자꾸 싸우니까 안 싸우고 싶어서 그냥 의견을 따르게 된다"라고 털어놨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내는 "레시피를 내가 다 잡아 놨는데 왜 그러냐"라며 남편이 요리한 음식을 지적했다. 남편은 "아내는 바뀐 레시피를 얘기했다고 생각하는 데 아니다. 저는 원래대로 나가는데 아내가 말 안 하고 바꾼 것"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오늘은 제가 아니라 백종원 선생님이 나오셔야겠다"라며 농담했다. 이에 백종원 아내이자 MC인 배우 소유진은 "(이 집에 레시피 보면) 분명히 하나만 하라고 할 거야"라고 남편 입장에서 의견을 내 웃음을 샀다.

특히 남편은 "자꾸 아내한테 지적당하니 할 일이 없어졌다. 스트레스를 받는다"라며 "항상 지시하는 게 너무 싫다. 같은 사장인데 저를 그냥 직원으로 대하는 것 같다. 명령하고 무시한다는 생각이 든다. 회피하고 싶고 도망가고 싶어진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아내는 "지시를 많이 하긴 한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저는 직접적으로 손님 응대를 많이 하다 보니까 '음식 왜 이렇게 늦게 나오냐' 이 소리를 많이 듣는다. 그래서 자꾸 재촉하게 된다"라고 해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들 부부가 불확실성을 받아들이는 데 차이가 크다고 꼬집었다. 오 박사는 "남편은 나름대로 계획해서 원칙대로 가야 잘 해내는 성향이다. 그런 남편 입장에서는 아내가 이랬다저랬다, 원칙 없이 그때그때 하는 것처럼 느껴지니까 불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남편은 그런 불안한 상황이 많은 식당에 들어가려고 하면 막 답답할 수 있는 거다. 이게 반복되면 나중에는 주방에 들어가기 싫어진다. 아내 분은 이걸 알고 있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