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뇌동맥류 진단 10년…시한폭탄,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2 14:00  |  조회 11941
배우 정일우./사진=MBN '떴다! 캡틴 킴'
배우 정일우./사진=MBN '떴다! 캡틴 킴'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진단 후 10년간의 근황을 전한다.

2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떴다! 캡틴 킴'에서는 배우 정일우와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뉴질랜드 파누아우이 숙소에서 저녁을 만들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MBN '떴다! 캡틴 킴'
/사진=MBN '떴다! 캡틴 킴'

이날 방송에서 정일우는 27세 젊은 나이에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후 삶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그는 "(뇌동맥류 진단 받은 지) 벌써 10년 가까이 되어간다"며 "내 몸이고, 내 병이라 이제는 그냥 받아들이고 산다"고 고백한다.

이어 "뇌동맥류가 있는 걸 알고 처음에는 충격을 받았다. 판정받았을 때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해서 몇 달 동안 집 밖에도 안 나갔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지금도 6개월마다 추적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힌다.

정일우는 "그 당시에는 나도 받아들이지 못했다. 그런데 의사 선생님이 그런 거(지병)에 갇혀있으면 그것만 생각하게 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나를 찾기 위한 여행을 다니기 시작했고, 여행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의사 선생님이 비행기는 타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이며 웃어 보였다.

뇌동맥류는 뇌에 피를 공급하는 동맥혈관 벽이 약해지면서 혈관이 풍선이나 꽈리처럼 부풀어 올라 언제 터질지 모르는 상태를 말한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처럼 자리 잡고 있다가 터지면 일단 심각한 뇌 손상뿐만 아니라 목숨까지 잃을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사진=MBN '떴다! 캡틴 킴'
/사진=MBN '떴다! 캡틴 킴'

이를 들은 서동주는 최근 유방암 투병을 했던 어머니 서정희를 떠올렸다.

그는 "얼마 전 엄마가 유방암에 걸려서 수술했다. 이전에 나는 엄마가 암에 걸리면 주저앉고, 슬퍼하고, 우울증에 걸리고 모든 걸 포기할 줄 알았다. 내가 알던 엄마는 그런 사람이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런데 막상 어려움이 닥쳐오니까 어느 순간 받아들이면서 180도 변했다. 등산도 하고 수영도 하면서 건강한 것들을 하고 건강하게 먹기 시작했다"며 "오늘 네(정일우)가 힘겨웠던 시간을 극복하고 받아들이면서 현재를 즐기는 모습을 보니까 우리 엄마 생각이 났다. 둘 다 대단한 것 같다"며 응원했다.

정일우, 서동주가 출연하는 MBN '떴다! 캡틴 킴'은 2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