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왜 졸혼" 원망한 딸 집 10년 만 방문…속마음 토크 '뭉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1 00:11  |  조회 2022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배우 백일섭이 절연한 딸의 집을 10년 만에 찾아 대화를 나눴다.

3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이 10년 만에 딸 집을 찾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졸혼 이후 딸과 7년간 절연했던 백일섭은 사위의 초대를 받아 10년 만에 딸의 집을 방문하게 됐다.

그는 "둘째 손주 태어났을 때 마지막으로 방문했다. 전날 못잤다. 무슨 얘기를 해야할까 싶었다. 딸과 둘이 얘기해 본적이 없으니까 섭섭함이 있는지 확실한 마음을 모르겠다. 한 번 얘기를 시도해볼까 싶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백일섭과 딸은 졸혼에 대해 생각 차이로 갈등을 빚어왔다.

지은 씨는 "이혼을 그냥 하시지 왜 졸혼이라는 걸 하셔서 TV에 나오고 하나 싶었다"며 "그때는 저 하나쯤은 오롯이 엄마 편을 들어드리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사실 죄책감이 진짜 심했다. 외면하고 사는 거다. 모른 척 하면서 시간이 지나가는 거다. 크면서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백일섭은 케이크와 빵을 잔뜩 사들고 딸 집을 찾았다.

백일섭은 당시 기분에 대해 "'딸하고 조금은 가까워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 안왔고 더 가야하는데, 조금 진전을 하고 있는데 굉장히 긴장되더라"라고 설명했다.

백일섭을 가장 먼저 맞은 건 사위였다. 그리고 바로 손주들이 할아버지를 반겼다. 딸 백지은 씨는 부엌에서 어색하게 웃으며 "아, 왔어요?"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어색한 딸 대신 손주들과 사위와만 대화를 나눴고, 딸은 혼자 부엌으로 향했다. 백일섭이 처음 찾은 딸 집을 구경하는 동안에도 딸 백지은 씨는 멀찍이 떨어져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딸 지은 씨는 아빠를 만날 결심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남편이 많이 도움을 줬지만 아빠가 먼저 용기를 내주셨다고 많이 느꼈고 아이들도 중간에서 역할을 해줘서 이제는 제가 한 발짝 움직여야 할 때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역시나 어색했다. 잘 쳐다보지도 못하고 아이들만 내세워서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딸 지은씨는 딸 시아 양 덕분에 아버지를 초대하게 됐다며 "시아가 할아버지를 너무 좋아해서 신기하다. 항상 할아버지 손잡고 만지고 그런다. 저는 아빠한테 저렇게 해본적이 없다. 아빠가 항상 저한테 '차갑다, 무뚝뚝하다' 투덜거리셨는데 딸을 보며 '저런 걸 원하셨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아빠(백일섭)에 대해 불평할 때면 오히려 제 딸이 '엄마 아빠잖아'라고 말해줘서 제가 많이 배운다"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 화면

식사를 마친 백일섭은 딸과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백일섭은 "우리 딸이 제일 검소하고 우리 집안 통틀어서 제일 공부잘하는 친구"라며 딸을 칭찬했고, 이어 "집 이렇게 꾸며놓고 사는거 내 마음에 딱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 와인 한 잔 할 수 있나. 어디든 가자. 너 좋은 거 뭐 좀 사줄게"라며 먼저 딸에게 다가갔다. 딸을 쓰다듬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딸 지은 씨는"이렇게 한 번 두 번 만나고, 같이 시간 보내면 좋은 거니까 그거면 됐다"며 "난 아빠에게 불만이 있는게 아니고 무서워서 그랬다. 아빠가 나한테 못한건 없으니까 어린 마음에 무서웠다"고 어색했던 부녀 관계를 설명했다.

지은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전에는 대화가 안 될 거라고 벽을 갖고 있어서 피했었다. 지금은 대화가 되는 걸 보고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저는 본인이 저에게 무섭게 하신 걸 모르실 줄 알았는데 '너한테 무서운 아빠였잖아'라고 인정하셔서 놀랐다. 왜냐면 그전에는 항상 그런 적 없다고 우기셨다. 이제는 대화 할 일이 있을 때 숨거나 피하지 말아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씩 기회가 된다면 저도 살가운 딸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