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BTS 날 베꼈다" 민희진, 하이브 포착 문건 속 발언 '논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23 22:27  |  조회 10269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어도어 공식 인스타그램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어도어 공식 인스타그램
연예기획사 하이브 산하의 레이블 어도어의 대표인 민희진이 "방시혁 의장이 나를 베껴서 방탄소년단을 만들었다"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전날 어도어 전산 자산을 확보하며 문건 최소 3개를 찾아냈다. 해당 문건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측근 A씨가 지난달 23일과 29일 각각 작성한 업무일지로 알려졌다.

지난달 23일 작성된 업무일지에는 하이브를 압박해 독립하려는 의도가, 지난달 29일 자 문건에는 '목표'라는 항목 아래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우리를 아무도 못 건드리게 한다' 등의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이브가 전날 감사 과정에서 찾아낸 또 다른 문건에는 민 대표가 외부에 "방시혁 의장이 나를 베껴서 방탄소년단을 만들었다"라는 취지의 말을 한 정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민 대표는 최근 하이브 내부 면담 자리에서 "아일릿도 뉴진스를 베끼고, 투어스도 뉴진스를 베꼈고, 라이즈도 뉴진스를 베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지난 22일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주장하며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

하이브 감사팀은 이들이 대외비인 계약서를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하고 있는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한 정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는 어도어 측에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민희진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민 대표는 어도어의 2대 주주다.

이에 민 대표는 "이번 사건의 본질이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에 있다"며 하이브 신생 그룹 아일릿은 뉴진스의 아류라고 주장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또한 민 대표는 입장문에서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한 내용보다는 아일릿의 카피에 초점을 맞추고 "뉴진스 멤버들과 논의를 거쳤다"고 말하며 뉴진스 멤버들까지 곤란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어도어는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원을 출자해 만든 회사다. 뉴진스는 데뷔 초 '방탄소년단의 여동생 그룹'으로 엄청난 홍보 효과를 누렸다.

민 대표의 카피캣 발언에 방탄소년단 아미(팬덤명)는 물론 아일릿, 투어스, 라이즈 등의 팬덤도 분노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