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택시 피해자와 합의 아직… 메모리카드 애초에 1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2 18:00  |  조회 1880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음주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김호중(33) 측이 교통사고를 낸 택시 운전자와 합의를 마쳤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22일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피해자와 여전히 합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김호중 측은 피해자와 꾸준히 소통하고 있으나 아직 합의에 이르지는 못한 상황이다.

아울러 사고 당시 사라진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3개라는 보도에 대해 "김호중이 사고 당일 탑승한 차량 3대 중 2대에는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애초 존재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메모리 카드 1개에 대해선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본부장이 경찰 조사에서 "삼켰다"고 진술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벤틀리 차량을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후 그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9일 음주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김호중의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 대표 A씨, 본부장 B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호중은 지난 21일 경찰조사를 받았다.

경찰조사를 받고 있음에도 김호중 측은 오는 23일~24일 예정된 콘서트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호중은 이 기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연다.

김호중 측은 22일 발표한 공식입장을 통해 "오는 23~24일 예정된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