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수 끝에 이화여대 합격한 현역 걸그룹 멤버…강남 8학군 출신

트리플에스 김유연, 세화여자고등학교→동국대→이화여대 입학…블랙핑크 보고 걸그룹 꿈꿔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18 13:36  |  조회 5239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룹 트리플에스(tripleS) 멤버 김유연이 삼수 끝에 이화여대에 가게 된 계기를 전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미미미누'에는 '3수를 거쳐 정시로 이화여대에 입학한 현역 아이돌 그룹 멤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미미미누는 입시 및 교육 유튜버다. 미미미누는 삼수를 거쳐 정시로 이화여대 과학교육과에 합격한 트리플에스 김유연과 함께 입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유연은 어린 시절에 대해 "영어를 진짜 잘해서 영어로 시험 봐서 상 받고 국어로 글짓기상을 받았다. 문과적인 것을 잘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중학교 때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었다며 "매번 영어 서술형 혼자 다 맞다가 한 번 80점을 맞았다. 만회되나 싶었지만 결국 못해서 외고를 포기하고 세화여고에 지원했다"고 말했다. 세화여자고등학교는 강남 8학군 내에 있는 자율형 사립고등학교로 학구열 높은 학교로 알려져 있다.

트리플에스 멤버 김유연 /사진=뉴스1
트리플에스 멤버 김유연 /사진=뉴스1
김유연은 당초 서울대학교 천문학과를 지원하려고 했지만, 국어 영어가 최상위 등급을 유지했던 것과 달리 수학에서 발목을 잡혔다고. 김유연은 "당시 가오가 있었는데 그게 나를 망쳤다. 결국 3수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유연은 재수해서 동국대학교 공과대학에 입학했으나 부모님의 권유로 중퇴했다. 이후 삼수로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 과학교육과에 입학했다.

김유연은 "삼수 당시 슬럼프를 겪었다. 원하지 않는 삼수를 하게 돼서 학원 가자마자 넷플릭스 드라마 보고 밤 10시에 나오기도 했다"라고 입시 스트레스를 털어놓기도 했다.

삼수로 이화여대에 붙었을 당시 중앙대와 경희대에도 합격했었다는 김유연은 "어느 날 영어 수업을 듣는데 싫증이 나더라. 그러다가 블랙핑크 선배님의 다큐멘터리를 보고 '오 저거다' 싶었다. 어렸을 때도 아이돌의 꿈이 있었지만, 부모님이 대학 가서 하라고 했다. 이번엔 진짜 하고 싶은 걸 하자는 생각에 지원서를 넣었다"라고 걸그룹 활동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유연은 2021년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 출연해 최종 8위를 차지했다. 당시 데뷔조에 들지는 못했으나 소속사 모드하우스와 계약 후 2022년 10월 그룹 트리플에스 유닛 'AAA·Acid Angel from Asia'(애시드 엔젤 프롬 에이시아)로 데뷔했다.

김유연이 속한 트리플에스는 오는 5월8일 첫 정규앨범 '어셈블24'를 발매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